‘돈 벌이’수단으로 이용하려고 아기 사자 뒷다리 부러뜨린 사진작가(사진)

Karendallakyan

뒷다리가 부러진 채로 방치되어 있는 아기 사자의 사진이 공개돼 사람들에게 큰 충격과 분노를 안겨주고 있다.

지난 10일 영국 일간지 데일리스타의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 남부의 한 사진작가 집에서 다리가 부러진 채 방치되어 있는 아기 사자 ‘심바’가 구조됐다는 소식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심바는 지난해 여름 태어나자마자 강제로 사람들에게 납치되었다가 관광객들의 기념사진 배경으로 사용됐다.

Karendallakyan

또한 심바를 데리고 있던 사진작가는 사자가 자라서 자신을 해치거나 도망칠 것을 우려해 일부로 다리를 부러뜨려 놓고 치료해 주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구조 당시 방치된 골절 부위가 세균에 감염돼 있었고, 근육 손실과 장염 등의 증상이 매우 심각해서 조금 더 방치됐다가는 목숨까지 위험한 지경이었다.

구조된 심바는 곧바로 뒷다리 수술에 들어갔고 현재 건강이 많이 회복된 상태이다.

Karendallakyan

이번 사건을 접한 러시아 푸틴 대통령은 사건을 직접 언급하며 “앞으로 동물을 학대하는 사람들에 대해 사법 당국이 엄격한 조처를 취할 것”이라며 엄포를 놓았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