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남미 코로나19 ‘대확산’… 확진 환자 150만 명 넘어섰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11401490_0.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중남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150만 명을 넘어섰다.

지난 11일(현지시간) 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의 데이터를 보면 현재 중남미 30여 개국의 코로나19 확진자가 150만3천여 명으로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AFP

증가세는 날이 갈수록 가파르게 상승하고 하루 수만 명의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하고 있다. 100만 명 돌파 이후 150만 명까지 11일 밖에 걸리지 않았다.

중남미 코로나19 사망자는 총 7만3천여 명으로, 중남미에서 상황이 가장 심각한 브라질은 누적 확진자 80만 명, 사망자 4만 명대로 증가했다.

이는 하루 사이에 확진자 2만7천 여명, 사망자 1천 명을 넘어선 것이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AFP

페루 또한 심각한 상황이다. 11일 누적 확진자가 20만 명을 넘어선 후, 오늘 현재까지 6천 명의 새로운 확진자가 추가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칠레는 확진자 15만4천여 명, 사망자 2천650여 명으로 뒤를 잇고있다.

아직 통계가 업데이트 되지 않은 멕시코의 경우 전날 신규 확진자가 4천883명으로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밖에 중남미에서는 에콰도르(4만4천440명), 콜롬비아(4만3천682명), 아르헨티나(2만5천987명), 도미니카공화국(2만1천437명) 등 수많은 확진자가 나왔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AFP

여전히 하루 수만 단위의 확진자가 쏟아져 나오는 가운데 브라질에선 상파울루와 리우데자네이루 등 대도시의 쇼핑몰이 다시 문을 열었다.

멕시코도 이달부터 일부 경제활동을 재개했고, 콜롬비아도 수도 보고타 등의 쇼핑몰이 최근 다시 손님을 받기 시작했다.

더불어 세계 곳곳에서도 코로나19 재확산의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