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코로나19 백신 개발, 15일부터 첫 임상실험 시작된다

사진 출처 제넥신

국산 코로나19 예방 백신에 대해 사람 대상 임상실험이 이달 15일부터 시작된다.

11일 바이오기업 제넥신은 국내 기업으로는 최초로 식약처로부터 코로나19 예방 백신 ‘GX-19’의 임상실험 승인을 받았다고 전했다.

오는 15일부터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에서 대상자 모집에 들어간다.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이번 임상실험은 1상 단계에서 건강한 성인 40명을 대상으로 GX-19의 안정성(부작용)을 검증하고 이후 임상 2상 단계에서 150명에게 면역 원성(항체 형성 여부 등) 및 안전성을 평가하게 된다.

세브란스병원 측은 3개월 내로 임상 1을 마무리한 후 하반기에 코로나19 감염이 심각한 나라를 포함해 다국가 임상 2상으로 확대하여 진행할 계획이라 전했다.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성영철 제넥신 회장은 “백신 공급량을 확보하기 위해 바이넥스를 비롯한 여러 국내외 파트너사와 협력하고 있다. 이번 임상실험을 통해 GX-19의 안전성과 효능을 조속히 입증해 하루빨리 GX-19의 상용화를 이룰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제넥신은 현재 코로나19 감염증에 대한 예방백신과 치료제를 동시에 개발하는 유일한 회사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코로나 바이러스, 남성 고환 손상시켜 정자 생산에 영향…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18121412003416495279895c131cd26011c6.28501797.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남성의 고환을 손상시켜 정자 생산에 영향을 줄 수도 있다는 연구 결과가 등장했다.

최근 미국과 중국 연구진들이 공동연구를 진행한 결과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고환세포 표면의 효소와 결합하며 고환 세포를 확장하고 공격할 수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unnamed.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고환 세포를 공격하면 정자 생산에까지 문제를 줄 수 있다.

이에 관련 연구진은 “코로나19로 요양중인 사람들이 정자 기증이나 임신 계획을 가지고 있다면 재검토가 필요하다”라 주장하기도 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131826_1.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