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당 최대 150만원’ 무급휴직자 지원금 오늘부터 신청 받는다

뉴스1

정부가 오늘(15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30일 이상 무급휴직에 들어간 노동자들에게 1인당 최대 150만원씩 지급하는 ‘무급휴직 신속 지원 프로그램’ 지원금을 신청 접수를 받는다.

무급휴직 신속 지원 프로그램은 정부가 지난 4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됨에 따라 발표한 ‘고용안정 특별대책’ 사업으로, 1개월 이상 유급휴직을 거쳐 무급휴직을 한 사업장의 노동자에게 1인당 월50만원씩 최대 3개월 동안 지급한다.

뉴스1

기존에는 3개월 유급휴직 후 90일 이상 무급휴직을 해야 적용 대상이 되었지만 지원 요건을 대폭 완화해 더 많은 노동자가 지원받게 되었다.

또한 노동부는 고용 급감이 우려되는 특별고용지원 업종에 대해서만 지원 프로그램을 시행 중이었지만, 관련 법규 개정을 거쳐 전체 업종으로 지원 대상을 확대했다.

지원금을 받으려는 사업장은 노사 합의에 따라 1개월 이상 유급휴직을 하고 다음 달 1일 이후 30일 이상 무급휴직을 해야 한다.

매출액 30% 이상 감소 등의 요건도 충족해야 한다.

뉴스1

지원 대상은 고용보험 자격을 올해 2월 29일 이전에 취득한 사실이 입증되어야 한다. 즉 3월 이후 고용보험 자격을 취득한 노동자는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는 것이다.

무급휴직 신속 지원 프로그램 지원금을 받는 노동자는 이중 수급을 방지하기 위해 ‘코로나19 긴급 고용안정 지원금’ 수혜 대상에서는 제외된다.

한편 고용부는 이달 30일 종료 예정이었던 조선업 특별고용지원 업종 지원기간을 연말까지 6개월 연장하기로 했다. 단,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 현대중공업 등 대형 3사는 제외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인당 150만원’ 코로나19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신청하세요

코로나19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포스터
고용노동부 제공

정부는 코로나19 사태로 생계가 어려워진 무급휴직자 등을 위한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1일부터 신청 접수한다.

지원금은 1인당 150만 원, 지원 대상자로 선정되면 신청일로부터 2주 이내 백만 원을 받고, 다음 달 중으로 50만 원을 추가로 지급받게 된다.

단, 특수고용직 종사자와 프리랜서, 영세 자영업자는 고용보험 미가입자로, 지난 3월과 4월 소득이나 매출이 이전(작년 12월 등)보다 25% 이상 감소한 사실이 입증돼야 하며, 무급휴직자는 50인 미만 기업의 고용보험 가입자로, 지난 3월과 5월 사이 일정 기간 무급 휴직을 한 사람이 지원 대상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origin_%25EC%259D%25B4%25EC%259E%25AC%25EA%25B0%2591%25EC%259E%25A5%25EA%25B4%2580%25EB%25AC%25B4%25EA%25B8%2589%25ED%259C%25B4%25EC%25A7%2581%25C2%25B7%25ED%2594%2584%25EB%25A6%25AC%25EB%259E%259C%25EC%2584%259C%25EB%2593%25B1%25EC%2597%2590%25EC%259B%259450123%25EB%25A7%258C%25EC%259B%2590%25EC%25A7%2580%25EA%25B8%2589.jpg 입니다.
뉴스1

오는 12일까지는 신청이 몰릴 것을 피하기 위해 출생 연도 끝자리 수에 따라 5부제를 적용해 지원금 신청을 받는다.

출생 연도가 1이나 6으로 끝나는 사람의 경우 월요일에 신청할 수 있다. 화요일은 출생연도 끝자리 수가 2와 7, 수요일은 3과 8, 목요일은 4와 9, 금요일은 5와 0이다. 주말은 이와 상관없이 신청할 수 있다.

6월 1일부터 7월 20일까지 코로나19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전용 웹사이트(https://covid19.ei.go.kr)에서 신청 가능하다.

질병관리본부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