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 진짜 못해” 트와이스 앙코르 무대 비하 음성 논란, 즉각 해명한 ‘SBS 인기가요’

‘스브스케이팝’ 유튜브 채널

SBS ‘인기가요’ 방송 스태프가 ‘트와이스’의 1위 앵콜 무대를 비하하는 발언이 포함된 영상을 유튜브에 공개했다고 비난받자 즉각 해명에 나섰다.

지난 14일 트와이스는 ‘More & More’로 1위를 차지한 후 앵콜 무대를 가졌다. 이후 ‘인기가요’측은 ‘스브스케이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앙코르 무대 영상을 공개했다.

‘스브스케이팝’ 유튜브 채널

공개된 영상 마지막 편집 화면에 신원불명의 남성의 목소리가 들렸다. 일부 팬들은 “노래 진짜 못해 쟤네”라고 말하는 남성 스태프의 발언이 녹음됐다고 주장했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이 사건이 논란이 되자 15일 스브스케이팝 유튜브 채널에는 “논란의 오디오에 대한 해명”이라며 즉각 해명 영상을 게재했다.

‘스브스케이팝’ 유튜브 채널

영상에 따르면 공개된 영상에 녹음된 목소리는 스태프의 육성이 아닌 방송 후 재생된 광고 모델의 목소리였다.

논란이 된 오디오는 “노래 진짜 못해”가 아닌 “나의 지적인 이미지를 완성시키는”이라는 광고 멘트라며 “함께 올린 영상을 보시면 더 명확해지실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애정 하는 가수에 대해 누군가가 근거 없이 비판한다면 당연히 분노할 거라 생각한다. 그런 애정때문에 여러분들이 오해하신 것임을 알고 있으며 주의를 기울이지 못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와이스 신곡 뮤비 ‘표절’ 논란… JYP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요청”

트와이스 ‘MORE&MORE’ 뮤직비디오

걸그룹 트와이스의 신곡 ‘MORE&MORE’의 뮤직비디오가 표절 논란에 휩싸였다.

조형예술작가 데이비스 맥카티는 최근 자신의 SNS를 통해 “트와이스가 나의 조형물을 표절해 뮤직비디오를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Davis McCarty 페이스북

지난 2018년 맥카티는 ‘펄스 포털’이라는 작품을 미국 볼티모어에 위치한 ‘라이트 시티 아크워크’에 전시한 게시글을 올렸다.

‘펄스 포털’의 조형물과 트와이스 뮤직비디오에 등장한 조형물은 한 눈에 봐도 비슷했다.

트와이스 인스타그램

이에 트와이스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기존에 있던 특정 작품과 트와이스 뮤직비디오에 등장하는 한 세트가 유사하다는 사실을 이날 오전 인지했다”며 “뮤직비디오 제작사에 기존 작품의 원작자와 대화를 통해 이 문제가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트와이스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