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L 와인잔에 ‘대왕 버블티’ 만들다가 일어난 대참사(영상)

유튜브 나름TV 캡처

159만 명의 구독자를 가진 유명 먹방 유튜버 나름이 50L 대왕 버블티를 만들다가 대형 참사가 일어났다.

나름이는 1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50L 대왕 버블티 펄 300번 추가”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시했다.

이날 자신의 몸통만 한 와인 잔을 준비했다. 여기에 300여 개의 간편 버블티를 채워 넣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pn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1.png 입니다.
유튜브 나름TV 캡처

그러나 준비한 와인 잔이 너무 큰 탓에 우유와 버블티를 아무리 넣어도 쉽게 채워지지 않았다.

결국 나름이는 얼음과 900ml 우유 20통을 들이부어 초대형 버블티를 완성 시켰다.

나름이는 “컵을 기다리는데 2달이 걸렸고, 재고 기다리는 데 1주일 걸리고, (버블티) 봉지를 까는 데 1시간이 걸렸다”라며 설명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pn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3.png 입니다.
유튜브 나름TV 캡처

이렇게 완성된 버블티를 먹기 좋게 국자로 휘휘 젓는 순간, 너무 많은 용량의 음료 때문에 준비한 잔이 퍽 하고 깨져버렸다.

엄청난 크기를 자랑하는 버블티는 깨진 유리 사이로 새어 나오기 시작했고 67일 동안의 프로젝트를 준비했다는 나름이의 도전이 허무하게 끝나버렸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4.pn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5.png 입니다.
유튜브 나름TV 캡처

이를 본 누리꾼들은 “엄마한테 등짝 스매싱 각이다”, “와 저걸 어떻게 치우냐ㅠㅠㅠ”, “컵 옆구리 터지는 장면에서 나도 모르게 소리 질렀다”, “이 번 편이 진짜 레전드다ㅋㅋㅋㅋㅋㅋㅋ” 등의 반응을 보였다.

https://youtu.be/TslNtKZBHdE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