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프 잔소리 덕분에 무려 3800억 원에 당첨된 남자(사진)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lottery-winner-04-ht-jpo-180608_hpEmbed_16x9_992.jpg 입니다.
obc NEWS

와이프의 잔소리 때문에 복권에 당첨된 남성의 사연이 알려지면서 큰 화제가 되고 있다.

미국 뉴저지에 사는 56세 남성은 아내의 심부름을 받아 혼자 마트에 장을 보러 갔고 5달러짜리 오렌지 주스를 구매했다.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 clipartkorea

장을 보고 집에 그에게 아내는 영수증을 가리키며 ‘이 주스는 다른 마트에 가면 반값에 할인하는데 왜 여기서 5달러나 주고 샀냐’고 화를 냈다.

아내의 잔소리에 못 이긴 남편은 결국 주스 하나를 환불하기 위해 다시 집을 나서게 됐다.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 Reuters

마트 계산대에서 주스를 환불받고 있던 도중, 그의 눈에는 파워볼 복권 광고가 들어왔다.

이내 자신이 겨우 주스 하나 때문에 다시 마트에 왔다는 사실이 짜증이 났다. 그는 환불받은 5달러로 파워볼 복권 2장을 구매했다.

다음 날, 세차를 하러 나간 그는 편의점에 들러 당첨 사실을 알게 됐다.

손이 떨려서 2시간 뒤에야 집에 돌아온 그를 본 아내의 첫 마디는 “뭐하다가 이제서야 들어오냐”였다. 복권 당첨 사실을 알려주자 같이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lottery-winner-01-ht-jpo-180608_hpEmbed_16x9_992.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2.pn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3.png 입니다.
obc NEWS

당첨금은 무려 3억 1530만 달러 한화로 약 3800억 원에 달한다.

그는 인터뷰에서 “나는 지금 오렌지 주스를 좋아한다”고 웃으며 말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