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번방’ 피해자 협박한 20대 남성 신상 공개…’25세 안승진’

경북지방경찰청

불법 성착취물을 공유하는 텔레그램 대화방 ‘n번방’에서 운영자 ‘갓갓’ 문형욱(24)과 함께 피해자를 협박한 20대 남성의 신상이 공개되었다.

경북지방경찰청은 22일 아동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로 지난 15일 구속한 안승진(25)의 이름, 나이, 얼굴을 공개했다.

뉴스1

경찰은 오는 23일 오후 2시께 안승진을 안동경찰서 유치장에서 대구지방검찰청 안동지청으로 송치할 때 포토라인에 세워 공개 할 예정이다.

안승진은 2015년 3월부터 2016년 3월까지 소셜미디어에서 아동·청소년 10여명에게 접근해 신체 노출 영상을 전송바다 협박하며 성 착취물을 제작했다.

또한 2015년 4월쯤 소셜미디어로 알게 된 한 아동과 성관계를 한 혐의도 받고 있으며 지난해 3월에는 문형욱의 지시를 받아 피해자 3명을 협박하고 아동 성착취물 제작을 시도하기도 했다.

뉴스1

2019년 3월부터 6월까지 아동 성 착취물 1천여개를 유포하고 관련 성 착취물 9천 200여개를 소지한 혐의도 받고 있는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찰, “조주빈 범죄 수익금 발견했다”…몰수보전 신청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origin_%25EB%25B0%2595%25EC%2582%25AC%25EB%25B0%25A9%25EC%25A1%25B0%25EC%25A3%25BC%25EB%25B9%2588%25EC%2596%25BC%25EA%25B5%25B4%25EA%25B3%25B5%25EA%25B0%259C.jpg 입니다.
뉴스1

경찰이 텔레그램 ‘박사방’의 운영자 조주빈(24)의 숨겨져있던 범죄 수익금을 발견했다.

22일 서울 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조주빈의 휴대전화에서 전자지갑 3개를 확보해 이 중 한 지갑에서 범죄 수익금으로 보이는 400여만원을 찾아냈다”라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origin_%25EA%25B2%2580%25EC%25B0%25B0%25EB%25A1%259C%25EC%2586%25A1%25EC%25B9%2598%25EB%2590%2598%25EB%258A%2594%25EB%25B0%2595%25EC%2582%25AC%25EC%25A1%25B0%25EC%25A3%25BC%25EB%25B9%2588.jpg 입니다.
뉴스1

경찰은 조주빈의 수익금에 대해 검찰에 기소 전 몰수보전을 신청했다.

조주빈은 텔레그램에서 ‘박사방’을 운영하며 미성년자와 여성을 대상으로 성착취 영상을 촬영하고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origin_%25ED%2585%2594%25EB%25A0%2588%25EA%25B7%25B8%25EB%259E%25A8%25EB%25B0%2595%25EC%2582%25AC%25EC%25A1%25B0%25EC%25A3%25BC%25EB%25B9%2588%25EC%2595%2585%25EB%25A7%2588%25EC%259D%2598%25EC%2582%25B6%25EB%25A9%2588%25EC%25B6%2594%25EA%25B2%258C%25ED%2595%25B4%25EC%25A4%2598%25EC%2584%259C%25EA%25B0%2590%25EC%2582%25AC.jpg 입니다.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