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는 훌륭하다’ 최초로 무릎 꿇고 훈련 포기한 강형욱

KBS 2TV 예능 ‘개는 훌륭하다’

‘개는 훌륭하다’에서 강형욱이 사연자 앞에서 최초로 무릎을 꿇으며 훈련을 중단했다.

지난 22일에 방송된 KBS 2TV 예능 ‘개는 훌륭하다’에서 반려견의 입질 때문에 고민에 빠진 한 의뢰인의 사연이 소개됐다.

문제견으로 소개된 보도콜리 견종인 ‘코비’는 보호자에게 입질을 하고 함께 사는 동생 견인 ‘담비’에 대한 질투로 집요하게 괴롭히는 모습을 보였다.

앞전 제작진이 사전 답사를 왔을 때만 해도 코비만 키우고 있었는데 그 사이 한 마리를 더 키우게 된 것이었다.

강형욱은 이미 코비 문제로 고민을 신청한 상황에서 담비를 데려왔다는 사실에 “왜 개를 두 마리나 키울까. 솔직한 심정은 이렇다. 왜 개를 두 마리나 키울까. 이 아이들의 행동들은 문제가 아니라 증상인데.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1.pn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2.pn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3.png 입니다.
KBS 2TV 예능 ‘개는 훌륭하다’

한편으로는 그동안 대화가 적었던 모녀의 분위기가 코비와 담비로 인해서 밝아졌다는 사실에 “보호자들의 마음을 이해한다”며 솔직한 심정을 드러냈다.

상담을 마친 강형욱은 본격적으로 코비의 훈련을 시작했지만 사람들이 움직이자 코비는 스태프들에게 공격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31.png 입니다.
KBS 2TV 예능 ‘개는 훌륭하다’

부산스러운 소리가 들리자 화장실에 숨어 있던 담비가 나와 코비 옆에 자리했다. 이 상황을 본 강형욱은 “코비의 민감함에 반응하고 있는 담비의 행동은 정말 좋지 않은 징조”라고 말하면서 “담비는 자신의 보호자를 코비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담비가 코비의 모습을 그대로 닮아 또 다른 문제견이 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pn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3.pn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4.png 입니다.
KBS 2TV 예능 ‘개는 훌륭하다’

이렇게 공생이 불가능한 두 남매견을 본 강형욱은 오랜 시간 고민 끝에 무릎까지 꿇으며 “담비 혼자 사랑받을 수 있는 곳으로 보내줬으면 한다”며 어렵게 파양을 권유했다.

보호자는 “그건 안될 것 같아요”라며 답했다. 이에 강형욱은 “담비가 자라면 싸움이 시작될 것이다. 그렇게 되면 두 마리 강아지다 좋아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결국 강형욱은 최초로 훈련을 중단했고, “담비와 코비 모두를 위한 결정을 내려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