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에서 터진 2차 유행 코로나 전염능력 ’10배’나 강력해진 돌연변이다

신파디 시장 / AFP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초기와 다르게 변종 돼 백신 개발이 장기화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22일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SCMP)의 보도에 따르면 중국 충칭(重慶)의과대학의 황아일룽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최근 베이징 농수산물 도매시장인 신파디 시장에서 발견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초기 바이러스와 다른 변종 바이러스인 ‘D614G’가 발견 점에 주목했다.

D614G 바이러스는 지난 2월 초부터 유럽에서 확산됐고 지난 5월에는 유럽과 미국에 퍼진 코로나19 바이러스 중 70%를 차지할 만큼 전 세계적으로 지배적인 변종 바이러스가 됐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_112225769_gettyimages-1212473285.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_112944126_7fced4d6-fa1c-48bb-8136-6faa67af69a0.jpg 입니다.
BBC

연구진들은 인공적으로 D614G 바이러스를 만들고 코로나19 완치자 41명의 혈액에서 채취한 항체와 결합시켰다. 그 결과 3명의 완치자 항체는 이 변종 바이러스를 무력화하는 데 실패했고, 1명의 완치자 항체는 ‘0’에 가까운 대응력을 나타냈다.

이러한 결과는 D614G 바이러스의 인체 침투 능력을 시험한 결과 초기 바이러스보다 2.4배나 강한 침투 능력을 보였다. 이는 초기 바이러스보다 훨씬 강해진 것에서 비롯된 것으로 분석된다.

앞서 미국 스크립스연구소에서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D614G 바이러스가 변이 전보다 10배가량 전염성이 높아졌다고 밝혔다.

이들은 “겉보기에 침투 능력이 아주 조금 증가한 것으로 보이지만 인체 감염성에서는 큰 차이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때문에 일각에서는 D614G와 같은 변종 바이러스가 백신 개발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우려하고 있다.

최근 세계 각국에서 개발 중인 백신들은 대부분 후베이성 우한에서 검출된 코로나19 중 가장 초기 바이러스에 기초하고 있기 때문이다.

충칭의과대 연구팀은 “앞으로 항체를 이용한 치료나 백신 개발 등은 D614G와 같은 변종 바이러스에 어떻게 대응할지 고민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