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집단감염 러시아 화물선…고열환자 3명 사전신고 안했다

뉴스1

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으로 발생한 러시아 국적 냉동 화물선에서 선원 중 3명이 고열 등의 의심증상을 보였음에도 부산 감천항 입항 전 사전신고를 하지 않은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21일 부산항 감천 부두에 입항한 러시아 국적 선박에 대한 검역조사 중 유증상자 3명이 발생했고, 전체 선원 21명을 검사한 결과 총 16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뉴스1

이들은 코로나19 의심 증상인 고열 환자가 3명이나 있었음에도 제대로 신고하거나 밝히지 않았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조사를 한 뒤 검역법에 따른 조치를 할 예정이라 밝혔다.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항 입항’, 러시아 선박서 집단감염… 선원 16명 확진 방역당국 비상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origin_4%25EC%259B%2594120%25EC%259D%25BC%25EC%2588%2598%25EC%25B6%259C269%25EA%25B0%2590%25EC%2586%258C%25E2%2580%25A6%25EC%25A0%2590%25EC%25A0%2590%25EC%25BB%25A4%25EC%25A7%2580%25EB%258A%2594%25EC%258B%25A4%25EB%25AC%25BC%25EC%25B6%25A9%25EA%25B2%25A9.jpg 입니다.
뉴스1

부산항에 입항한 러시아 선박 선원 16명이 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2일 부산시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전 8시 부산 감천항에 입항한 러시아 국적 냉동화물선 A호(3900t)의 선원 21명 중 16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002152565.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26005088.jpg 입니다.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 clipartkorea

입항 당시 이들은 서류 검사를 통과했지만, 이전 선장이 러시아에서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에 특별 검역 대상이었다.

러시아 선원들은 현재 모두 배 안에서 격리된 상태로, 이들 중 확진자는 음압 병상이 마련되는 대로 병원에 이송될 예정이다.

보건당국은 A호에 승선해 하역작업을 한 항만근로자와 세관 공무원, 도선사 등 55명을 밀접접촉자로 분류해 자가격리 조치했으며, 이들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5494233.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AKR20200404063100080_02_i.jpg 입니다.
타스

최근 러시아는 확진자가 하루 7천 명을 넘는 등 코로나19가 크게 유행하고 있다.

러시아의 누적 확진자는 59만여 명으로, 미국과 브라질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은 수치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