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니스 세계 랭킹 1위 조코비치 코로나19 확진 판정, 코로나 대회 개최

AFP

남자 프로 테니스(ATP) 투어 단식 세계 1위인 노바크 조코비치(33·세르비아)가 자신이 주최한 테니스 대회를 치르던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조코비치는 23일(한국시간) 자신의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 도착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조코비치는 최근 코로나19로 남자 프로 테니스 투어 대회가 취소되자, 그는‘아드리아 투어’라는 미니 대회를 기획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372006230090080507_5020799.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372006230090077907_5020796.jpg 입니다.
CNN

지난 13일부터 베오그라드에서 이틀간 1차 대회가 열렸고, 20일부터 크로아티아 자다르에서 2차 대회를 가졌다.

그런데 이 대회에 참가했던 그리고르 디미트로프(29·불가리아)가 지난 21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이다. 연달아 보르나 초리치(23·크로아티아)와 빅토르 트로이츠키(34·세르비아)도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았다.

조코비치가 기획한 아드리아 투어는 1, 2차 대회에 수천 명의 관중이 입장했고, 이때 사회적 거리두기가 소홀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Novak-Djokovic-coronavirus.jpg 입니다.
AFP

세르비아 정부는 포옹과 뺨 키스, 악수를 금하고 최소 1m 거리를 유지해야 하며 실내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는 권고 사항이 있었지만, 이 대회에서는 한 가지도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다.

관중 4000여 명이 마스크도 쓰지 않고 빼곡하게 몰려 앉아 경기를 관람했다. 또한 선수들은 경기를 마친 뒤 클럽에서 파티를 즐기는 등의 모습을 보였다.

CNN

이로 인해 1, 2차 대회에 출전한 선수 가운데 조코비치를 비롯한 4명의 선수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조코비치의 아내와 트레이너, 디미트로프의 코치, 트로이츠키의 아내 등도 양성 반응을 보여 이 대회 관련 확진자는 현재까지 총 8명이다.

조코비치는 “이 대회는 순수한 마음과 좋은 의도로 기획한 것”이라며 “감염 사례가 나온 것에 대해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