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드래곤, 반려견 ‘가호’ 방치 논란, 또 다른 강아지는 실종됐다

지드래곤 인스타그램

빅뱅 지드래곤(권지용)이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반려견 ‘가호’를 방치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또 다른 반려견인 ‘졸리’는 실종됐는 사실이 밝혀졌다.

지난 28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한 누리꾼이 지드래곤의 부모님이 운영하는 펜션에 연락을 취했다는 글이 게재됐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pn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png 입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해당 누리꾼에 따르면 펜션 측에 전화하자 지드래곤 아버지 혹은 펜션 관리자로 보이시는 분이 전화를 받았고, “관리자가 개를 관리하는 것이냐 물으니 본인이 직접 관리 한다”고 대답했다.

또 문제가 된 가호의 긴 발톱 상태에 대해서는 “전에 발톱 깎으려고 데려갔더니 신경 건드린다고 해서 그렇게 둔 거다”라며 “나름 잘 관리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또 다른 반려견이자 가호의 여자친구로 알려졌던 ‘졸리’는 최근 문을 열어 둔 사이에 집을 나가 없어졌다고 말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5.png 입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과거 지드래곤은 반려견 가호를 입양 후 방송, 시상식, 화보 촬영 등에 함께하여 화제를 모았고, 노래 가사에 가호를 넣을 만큼 큰 애정을 보였다.

하지만 반려견들이 몸집이 커지자 관리가 어려워 키운 지 2년여 만에 부모님이 계신 곳으로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공개된 사진에 의하면 가호는 한참을 자르지 않아 길어버린 발톱과, 너저분한 주변 환경 등으로 보아 방치 의혹이 일었다.

온라인 커뮤니티

이를 본 누리꾼들은 “지디가 반려동물을 액세서리로 이용했다”, “저 정도면 그냥 버린 수준 아니냐”, “와 이건 좀 해명이 필요할 듯”, “진짜 너무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지드래곤은 군 제대 이후 고양이를 새로 입양했는데, 먼치킨과 교배된 품종묘로 추정되고 있다. 이전에는 아비니시안을 입양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