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수라 백작 고양이’, 자신을 쏙 빼닮은 새끼 낳은 ‘나니아’

인스타그램 amazingnarnia

얼굴에 정확히 회색과 검은색 반반인 채로 태어나 SNS를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나니아’가 자신과 쏙 빼닮은 두 마리 새끼를 낳아 화제를 모으고 있다.

나니아의 새끼 고양이들은 나니아의 털색을 반반씩 물려받은 듯 한 마리는 회색, 한 마리는 검은색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35351216_1787513624695421_7559809513805578240_n.jpg 입니다.
인스타그램 amazingnarnia

회색 아기 고양이는 ‘피닉스’, 검은색 아기 고양이는 ‘프라다’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그 중 프라다는 나니아의 검은색 털 밑에 난 흰색 털까지 고스란히 물려받아 유전자의 신비로움을 느끼게 만든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B%258B%25A4%25EC%259A%25B4%25EB%25A1%259C%25EB%2593%259C%2B%25281%2529.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62436687_359277564975292_7171282848742166622_n.jpg 입니다.
인스타그램 amazingnarnia

녀석들의 눈동자 색깔은 어미 고양이를 닮아 호박석 같은 예쁜 노란색을 가지고 있다.

주인 ‘스테파니 히미네즈’는 “2018년 나니아가 태어났을 때 정말 깜짝 놀랐었고 아주 특별한 고양이라고 생각했죠. 어느덧 두 마리 새끼 고양이들의 아빠가 되었네요.”라며 기쁨의 소감을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03490682_1028637717532331_8599018992295854187_n.jpg 입니다.
인스타그램 amazingnarnia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