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슴처럼 부려 먹히다 해고당했다”는 매니저의 폭로에 반박한 이순재

뉴스1

배우 이순재에게 가족의 허드렛일까지 하다가 2달만에 부당해고 당했다고 주장한 전 매니저 A씨의 보도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순재는 30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지나치게 과장된 편파보도”라며 반박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png 입니다.
SBS ‘8시 뉴스’

A씨는 29일 오후 방송된 SBS ‘8시 뉴스’를 통해 이순재가 아내가 쓰레기 분리수거는 기본이고 배달된 생수통 운반, 신발 수선 등 가족의 허드렛일을 시켰다”며 “문제 제기를 했지만 부당해고를 당했다”고 말했다.

또 A씨가 두 달 동안 주말을 포함해 쉰 날은 단 5일이고, 월급은 기본급 180만 원이 전부였다고 주장했다.

SBS ‘8시 뉴스’

이에 이순재는 “두 달 가량 근무하는 사이 아내가 3번정도 개인적인 일을 부탁했는데, 그 사실을 알고나서 (아내에게) 주의를 줬다”며 “A씨에게도 그 부분에 대해 사과했다”고 했다.

이어 “보도에서 ‘머슴 생활’이라고 표현했는데 가당치 않다”며 “요즘 같은 세상에 내가 매니저를 머슴처럼 부렸다는 말인가”라고 반박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3.png 입니다.
SBS ‘8시 뉴스’

그러면서 “A씨가 4대 보험과 임금 문제에 대해서도 내게 토로한 적이 있지만 매니저의 고용과 처우에 관한 모든 문제는 모두 학원에서 담당하기에 학원에 ‘김씨의 말을 들어보라’고 말해 준 바 있다”며 “잘못한 부분이 있다면 사과할 수 있지만 부풀려진 부분에 대해서 7월 2일 기자회견을 열어 밝히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