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효리네 민박3’는 없을 것, 집 공개 이후 너무 힘들었다”

이효리 인스타그램

가수 이효리가 집 공개 이후 겪었던 어려움에 대해 언급하며 효리네 민박3는 힘들 것 같다며 말했다.

이효리는 지난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근황을 공개했다. 또 팬들의 다양한 질문에 솔직하게 답하며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99883_80633_1730.jpg 입니다.
JTBC ‘효리네 민박’

인기리에 방영됐던 JTBC ‘효리네 민박’의 시즌3를 기대하는 한 누리꾼이 언제쯤 다시 볼 수 있냐 묻자, 이효리는 “시즌3는 어려울 것 같다. 집이 공개되고 조금 힘들었다. 집은 나와 오빠, 애들(반려견)의 안락한 안식처가 돼야 하는데 공개되고 나니 그 부분이 힘들더라”며 속내를 털어놨다.

앞서 이효리는 ‘효리네 민박’ 방송 이후 자택의 위치가 노출되면서 관광객들이 찾아오는 등 사생활 침해를 호소한 바 있다. 실제 이들 집에 찾아가 문을 두드리고 무단 침입하는 관광객까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002849034_001_20170829085724477.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003113804_001_20171208151342327.jpg 입니다.
JTBC ‘효리네 민박’

이번 라이브 방송을 통해 이 같은 이유로 시즌3는 없다고 밝혀 누리꾼들은 아쉬움을 토로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