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끼 낳으려고 ‘절친 고양이’가 사는 집에 찾아가 도움 청한 길고양이

Ida Floreak

마땅히 출산할만한 장소가 없었던 길고양이는 자신의 절친인 고양이와 그 집사에게 도움을 청했다.

지난달 27일(현지시간) 미국동물매체 ‘더 도도(The Dodo)’는 출산이 임박한 길고양이 ‘살라미(Salami)’를 도와준 한 집사의 이야기를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살라미는 출산이 임박해지자 자신이 가장 안전하다고 생각하는 곳으로 찾아갔다. 그곳은 절친 고양이가 사는 플로릭의 집이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jpg 입니다.
Ida Floreak

플로릭은 인터뷰에서 살라미는 “자신의 반려묘를 좋아해 집에 자주 놀러왔었다”며 “둘은 만나면 서로 코를 맞대고 킁킁거리며 관심을 표했다”고 말했다.

플로릭은 자신의 반려묘를 만나러 오는 살라미에게 식사와 간식을 준비해 주었고, 살라미는 그녀와 반려묘에게 푹 빠져 매일 아침 찾아왔다.

그렇게 시간이 흘러 지난 4월 초 새벽 살라미는 평소보다 일찍 그녀의 집에 찾아와 야옹야옹 애처롭게 울기 시작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3.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4.jpg 입니다.
Ida Floreak

평소와 다른 울음소리에 놀라 살라미를 서둘러 집안으로 들여보냈더니 곧 출산을 하기 시작했다.

살라미는 4마리의 건강한 아기 고양이를 낳았고, 그녀는 녀석이 편하게 쉴 수 있도록 담요 깔아 따뜻하게 만들고, 자리를 비켜주었다.

그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자가 격리하게 되면서 살라미와 아기 고양이들을 집중 케어 할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5.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6.jpg 입니다.
Ida Floreak

플로릭은 4마리의 고양이 모두 입양처를 찾아주었고, 살라미를 입양해 함께 지내고 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