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학생 아들에게 ‘작두타기+신방 영업’ 강요한 엄마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최근 아동학대 사건이 연달아 발생하며 사회적 문제가 되고있는 가운데 중학생 아들에게 작두를 타도록 강요한 작두학대 사건이 발생했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지난 29일 중학생 A군의 학교 교사로부터 ‘어머니의 학대가 의심된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수사에 나섰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A군은 어머니로부터 날마다 산에 올라 작두타기와 줄타기를 배우고 신내림과 신방 영업을 강요받아오다 학교 교사에게 이와 같은 사실을 털어놓았다.

경찰 관계자는 A군 어머니의 직업 등 사건 사실 관계의 조사중에 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말 듣지 않는다며 초등학생 딸 학대한 계부 “프라이팬으로 손가락을 지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4.jpg 입니다.
채널A 뉴스 화면 캡처

천안 계모 사건이 연일 화제인 지금 창녕에서도 비슷한 사건이 발생했다.

8일 경남 창녕경찰서는 9살 초등학생 딸을 학대한 혐의로 계부인 A씨(35)와 친모인 B씨(27)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이들 부부의 학대 사실은 눈에 커다란 멍이 든 A 양을 한 시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하면서 알려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3.jpg 입니다.
채널A 뉴스 화면 캡처

지난달 29일 오후 6시 20분경 길거리에서 발견된 A 양은 급하게 도망쳐 나온 듯 성인용 슬리퍼를 신고 있었고, 온몸에는 멍이 들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손가락에도 화상을 입어 심하게 상처가 나 있는 상황이었다.

아이를 발견한 신고자에 따르면 “일반적인 아이의 모습이 아니었다. (온 몸이)흙투성이에다가 (아이가)많이 굶었다고 했다”며 증언했다.

채널A 뉴스 화면 캡처

경찰 조사 결과 계부 B 씨가 “A 양이 말을 듣지 않아서 그랬다”며 손가락을 뜨거운 프라이팬에 가져다 대는 등 상습적인 학대를 가한 것으로 파악했다.

경찰은 수사결과가 나오는대로 이들 부부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겠다는 입장이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