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코지만 괜찮아’ 성희롱, 장애인 비하에 이어 ‘대사 표절’까지…故종현 편지 내용과 유사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tvN의 주말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가 성희롱과 장애인 비하로 논란을 빚고 있는 가운데 대사 표절 의혹까지 받고 있다.

지난달 20일 ‘사이코지만 괜찮아’의 첫 방송에서 등장한 대사 중 일부가 논란이 되었다.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정신병동 보호사 문강태(김수현)와 아동문학 작가 고문영(서예지)가 첫만남을 가지는 장면에서 문영이 강태에게 “혹시 운명을 믿어요?”라고 묻고, 이어 “운명이 뭐 별건가. 필요할 때 나타나주면 그게 운명이지”라 말했다.

방송 이후 문영의 대사가 과거 샤이니 故종현이 솔로 콘서트에서 팬들에게 썼던 편지 내용의 일부와 일치한다며 표절 의혹이 제기되었다.

故종현

종현이 팬들에게 작성한 편지에는 “그러니까 내 말은.. 운명이 별건가 싶어. 우리가 운명이지”라는 문구가 있었고, 방송에서 등장했던 문구와 거의 일치하는 것으로 보였다.

종현의 팬들은 “유사성이 이렇게나 드러나는데..”, “창작자가 부재한다고 무단으로 사용하지 말아주세요”라며 불쾌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현, tvN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 출연 확정… 출연료 한국 드라마 역대 최고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l_2020020702000288700060851.jpg 입니다.
골드메달리스트

배우 김수현이 tvN 새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 출연을 확정 지었다.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버거운 삶의 무게로 사랑을 거부하는 정신병동 보호사와 태생적 결함으로 사랑을 모르는 동화작가 이 둘이 만나 서로의 상처를 보듬고 치유하는 로맨스 드라마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movie_image%2B%25281%2529.jpg 입니다.
영화 ‘리얼’

김수현은 극 중 정신병동 보호사 ‘문강태’ 역을 맡았다.

7일 OSEN이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김수현은 편당 2억 원을 돌파한 출연료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올 상반기 첫 방송 될 예정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movie_image.jpg 입니다.
영화 ‘리얼’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