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윤아’ 노래방 논란 사과 “요새 들떠 생각 깊지 못했다”

이효리 인스타그램

가수 이효리와 ‘소녀시대’ 윤아가 노래방에서 라이브 방송을 진행해 누리꾼들의 뭇매를 맞고 있다.

이효리는 지난 1일 편안한 복장을 입은 이효리는 팬들에게 손을 흔들며 방송을 시작했다. 옆에는 예능 프로그램으로 친분을 쌓은 윤아가 있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png 입니다.
이효리 인스타그램

문제가 된 것은 두 사람이 있던 장소였다. 국내 코로나19 확산세가 가라앉지 않고 있는 가운데 전파 위험이 높아 고위험 시설로 분류된 노래방을 방문했기 때문이다.

이효리는 팬들에게 웃으며 “윤아와 술을 먹고 노래방에 왔다”며 말했다. 윤아도 “만취는 아니고”라고 했다.

이때 함께 온 남성이 ‘마스크’에 대해 언급하자 이효리는 황급히 마스크를 착용하고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지만, 팬들의 반응이 심각하자 당황한 모습을 보이며 라이브 방송을 급히 종료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png 입니다.
이효리 인스타그램

이를 본 누리꾼들은 “이효리와 윤아가 유명인으로서 사회적 영향력을 고려하지 않았다’며 크게 비판했다. 특히 노래방은 밀폐도가 높은 공간이라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이 발생하고, 다녀간 장소이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이에 이효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어젯밤 아직 조심해야 하는 시국에 맞지 않는 행동을 한 점 깊이 반성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요새 제가 너무 들떠서 생각이 깊지 못했다. 언니로서 윤아에게도 미안하다”며 “앞으로 조금 더 조심하고 신중하게 행동하겠다”고 덧붙었다.

이효리 인스타그램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4.png 입니다.
이효리 인스타그램 / 윤아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