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히 네가…” ‘시진핑’ 닮았다는 이유로 SNS 계정 폐쇄 당했다는 남자

좌 시진핑, 우 류커칭

중국의 한 남성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닮았다는 이유만으로 SNS를 폐쇄당하는 등 검열 대상에 올랐다.

지난달 29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 등의 매체들은 중국 성악가 류커칭(63)씨가 시진핑 주석과 비슷한 생김새 때문에 틱톡, 웨이보 등 중국산 SNS 계정이 수차례 폐쇄 당했다고 전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4.png 입니다.
좌 시진핑, 우 류커칭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1.png 입니다.
류커칭

매체에 따르면 류커칭씨는 얼굴은 물론 키와 목소리, 연령대까지 비슷한 데다가 출신도 베이징으로 시 주석과 같아 약 3년 전부터 관광객들에게 시 주석으로 오해를 받는 등의 해프닝을 겪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된 현지 당국의 검열이 시작된 것은 신중국 창건 70년이었던 지난해 그의 SNS 계정이 돌연 삭제되었다. 프로필 사진 정책을 위반했다는 것이 그 이유였다.

류커칭 틱톡

그 당시 류커칭이 사용한 프로필 사진은 깔끔한 정장 차림에 빨간 넥타이를 매 언뜻 보면 시진핑 주석과 매우 흡사했다는 점이 문제가 되었다.

이후 새 계정을 만들기 위해 수차례 시도했지만 실패했고, 노란 모자를 쓴 사진으로 프로필을 교체한 후에야 계정을 개설할 수 있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2.pn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3.png 입니다.
류커칭 틱톡

하지만 중국 당국의 검열을 이후로도 계속됐다. 지난 5월에는 중국 정치행사인 양회를 앞두고 또다시 계정이 정지가 되었다. 약 4만1000명이 팔로우하고 있던 그의 계정은 현재 모든 게시물을 확인할 수 없는 상태이며, 다른 SNS 계정들은 댓글 기능까지 차단된 상태이다.

뉴욕타임스는 정치와 아무 관련이 없는 류커칭이 검열 대상이 된 사연을 공개하며 중국 공산당의 통제 및 억압의 맨얼굴을 드러낸 것이라 꼬집어 비판했다.

한편 2018년 중국에서는 ‘곰돌이 푸’ 시리즈의 새 영화 상영을 금지했는데, 주인공인 푸가 시진핑을 닮았다는 이유 때문이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5.png 입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