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OA 전 멤버 권민아, ‘지민’이 10년간 괴롭혀 ‘극단적 선택’ 시도한 손목 자상 공개… ‘충격’

권민아 인스타그램

아이돌 그룹 AOA 출신 권민아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룹 활동 당시 10년간 한 멤버가 지속적으로 괴롭혔다고 폭로했다.

이에 AOA 멤버 ‘지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소설’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현재는 삭제된 상태다.

권민아는 지민이 너무 무서워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폭로했다.

지민이 인스타 스토리를 게재한 이후 권민아는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소설이라기엔 너무 무서운 소설이야 언니. 흉터치료 3~4번 했더니 연해졌어. 근데 언니 기억이 안사라져”라며 “매일 매일 미치겠어 지민언니”라며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손목 자상 사진을 공개했다.

이어 “소송 돈 없어서 못해. 정신적 피해보상? 뭐 다 필요없어. 할 생각없고 난 그냥 내가 언니 때문에 망가진게 너무 억울하고 아파. 힘들어. 내가 바라는건 내 앞에와서 잘못 인정하고 진심어린 사과 한마디 그거면 될 것 같아”라고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권민아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민아 폭로, “AOA 시절 10년간 괴롭힘 당해… 극단적 시도까지”

권민아 인스타그램

아이돌 그룹 AOA 출신 권민아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활동 당시 한 멤버로부터 지속적인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3일 오후 권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꺼져 XX아”라는 메시지를 캡쳐에 올렸다.

뉴스1 /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이에 권민아는 “나도 진짜 너무너무 꺼지고 싶은데 엄마 돌봐야해서”라며 “관심 안 줘도 괜찮으니 조금만 그냥 내버려달라”고 호소했다.

또한 권민아는 AOA 활동 당시 그룹 내에서 10년간 지속적으로 한 멤버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권민아는 “아빠 돌아가시고 대기실에서 한 번 우니까 어떤 언니가 니 때문에 분위기 흐려진다고 울지 말라고 대기실 옷장으로 끌고가길래 내가 너무 무섭다고 했다”며 “아직도 그 말 못 잊는다. 다른 괴롭힘, 욕 다 괜찮아 상처지만 같은 차 타는 바람에 나중에는 신경안정제와 수면제를 먹고 그냥 나 자신을 재워버렸다”고 밝혔다.

이어 “솔직히 AOA 탈퇴 정말 하기 싫었는데 날 싫어하는 사람 때문에 10년을 괴롭힘 당하고 나도 눈 돌아가서 욕 한번이라도 하고 싶을 정도였다”며 “결국 AOA도 포기했어”라고 솔직한 심정을 전했다.

10년간 그룹 내에서 권민아를 괴롭힌 것으로 추정되는 인물에 대해서 “얼마 전에 그 언니 아버지가 돌아가셨다. 마음이 너무 아프고 기분이 이상했다”며 “그 아픔 적어도 나는 아니까 장례식장을 갔는데 날 보자마자 울면서 미안하다고 하더라. 허무하고 마음이 무너져내렸어. 그냥 비워졌어 원망도 사라지고 다 괜찮아졌는데 내가 너무 고장이 나있어서 무서워”라고 밝혔다.

한편 권민아는 지난 2018년 그룹 AOA에서 탈퇴하고 연기자로 전향했다.

권민아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