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화설·SNS언팔’… 볼빨사 안지영이 우지윤과 불화설에 입을 열었다

안지영 인스타그램

볼빨간 사춘기의 안지영이 전 멤버 우지윤과 불화설에 대해 직접 입장을 밝혔다.

안지영은 전 멤버 우지윤의 인스타그램을 팔로우해 네티즌들 사이 두 사람의 불화설이 빠르게 퍼졌다.

안지영 인스타그램

이에 안지영은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심경을 전했다.

안지영은 “그 친구의 탈퇴가 공식화되기 전 저와 얘기할 당시에 쉬고 싶다는 얘기를 했었고 차후 회사와 얘기할 때 그 친구 본인의 진로 문제로 탈퇴를 희망한다고 얘기했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활동하는 동안에 회사에서 어느 것 하나 부당한 대우받은 것 없었는데, 안 좋게 끝났다는 말도 이해가 안 간다”며 우지윤의 신곡 “낯선아이의 ‘도도’라는 곡의 가사를 몇 번이나 보고 또 봤다. 의도가 어찌 됐던 저는 누가 봐도 제 얘기인 것 같아서 한동안 너무 힘들었어요”라고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또 “매주 심리 상담을 받고 우울증으로 힘들어요. 매일 밤마다 꿈에 나와서 괴롭히고 불면증과 싸워야 해요”라며 “더 이상 견딜 수가 없었고 볼 때마다 힘들어서 언팔 한 겁니다”라고 우지윤의 SNS 언팔 이유를 밝혔다.

안지영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지영, 우지윤 SNS 언팔했다…볼빨간 사춘기 또다시 불화설 논란

뉴스1

해체 후 불화설 논란이 있었던 여성 듀오 ‘볼빨간사춘기’에게 또 다시 불화설이 재점화되었다.

3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안지영이 우지윤 SNS 팔로잉을 끊었다’는 글이 올라왔다.

뉴스1

안지영은 실제로 우지윤의 계정을 언팔로우 한 상태였으며 이날 오후 2시께 우지윤도 안지윤의 계정을 언팔로우 했다.

볼빨간사춘기는 지난 4월 우지윤이 팀을 탈퇴하며 불화설 논란에 휩싸였지만 안지영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불화설이 아니라 해명하며 논란을 잠재웠다.

뉴스1

하지만 이후 우지윤읠 새 앨범 수록곡 중 일부 가사에서 ‘안지영을 저격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받는 가사가 등장해 다시 한번 불화설이 떠올랐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