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현실적인 한 뼘 개미허리로 ‘실시간 검색어’에 오른 서예지

tvN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

배우 서예지의 비현실적인 한 뼘 개미허리가 누리꾼들 사이에서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드라마에서 인기 동화 작가 고문영 역할로 출연 중인 배우 서예지는 연기력은 물론 완벽한 몸매로 누리꾼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지난 5일에 방영된 tvN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 허리가 살짝 드러나는 분홍색 투피스를 입은 그녀는 마치 CG 처리를 한 것처럼 비현실적인 잘록한 허리라인을 드러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pn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3.png 입니다.
tvN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

방송 이후 각종 포털 사이즈 실시간 검색어에 ‘서예지 허리’라는 키워드가 오르기도 했다.

서예지는 키 169cm에 43kg으로 비현실적인 몸매를 가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녀의 몸매가 화제가 되자 과거 한 연예 매체 인터뷰도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당시 한 연애메체에서 몸매 관리의 비법을 묻는 질문에 서예지는 “정말 거짓말 안 하고 난 굶지도 다이어트도 하지 않는다”며 “외갓집 식구들이 모두 키가 크고 말랐다. 아마도 집안 내력인 듯싶다”라며 몸매 비결을 밝힌 바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unnamed.jpg 입니다.
tvN 드라마 ‘감자별’
온라인 커뮤니티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