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 위기종인 ‘붉은바다거북이’ 포항 앞바다서 죽은 채 발견됐다

포항해양경찰서 제공

멸종위기동물인 붉은바다거북이 경북 포항 흥해읍 바닷가 백사장에서 죽은 채 발견됐다.

지난 5일 포항해경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54분쯤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용한리 해안가에서 길이 150cm, 둘레 150cm의 붉은바다거북이 한 마리가 죽은 채 백사장에 있는 것을 발견한 관광객이 해경에 신고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70518160969621_l.jpg 입니다.
포항해양경찰서 제공

포항해경은 거북이의 사체를 국립해양생물자원관에 문의했고 국제자연보전연맹(IUCN)이 지정한 멸종 위기종으로 관리받는 붉은바다거북이로 확인했다.

해경은 국립 해양생물자원관으로 거북이를 인계했으며, 거북이가 죽은 이유 등 각종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라 밝혔다.

붉은바다거북이는 5~7월 알을 낳기 위해 뭍으로 올라오며, 열대·아열대 및 온대 바다에서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5.pn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5386a0bdbe3b26410edeb7853a31569150836.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6.png 입니다.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 clipartkorea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