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최숙현 선수 가해자로 지목된 경주시청 감독 “폭행· 폭언 없었다” 전면 부인

가혹 행위에 시달리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故 최숙현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선수로부터 가해자로 지목된 경주시청팀 감독과 주장, 선배 선수들 모두 폭행·폭언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origin_%25EA%25B5%25AD%25ED%259A%258C%25EB%25AC%25B8%25EC%25B2%25B4%25EC%259C%2584%25EC%25B6%259C%25EC%2584%259D%25ED%2595%259C%25EA%25B2%25BD%25EC%25A3%25BC%25EC%258B%259C%25EC%25B2%25AD%25ED%258A%25B8%25EB%259D%25BC%25EC%259D%25B4%25EC%2595%25A0%25EC%258A%25AC%25EB%25A1%25A0%25EA%25B0%2590%25EB%258F%2585A%25EC%2594%25A8.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origin_%25ED%259A%258C%25EC%259D%2598%25EC%259E%25A5%25EB%2582%2598%25EC%2584%259C%25EB%258A%2594%25ED%258A%25B8%25EB%259D%25BC%25EC%259D%25B4%25EC%2595%25A0%25EC%258A%25AC%25EB%25A1%25A0%25EA%25B0%2590%25EB%258F%2585A%25EC%2594%25A8.jpg 입니다.
경주시청팀 김규봉 감독 / 뉴스1

이들은 오늘(6일) 문화체육부와 대한체육회 등의 현안보고로 열린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했다.

미래통합당 이용 의원이 출석한 이들에게 최 선수에게 사죄할 생각이 있느냐 질문하자 경주시청 김규봉 감독은 “어릴 때부터 지도해 와 충격적이고 가슴이 아프다. 하지만 폭행·폭언을 한 적이 없고 감독으로서 관리·감독이 소홀했던 부분에만 잘못을 인정하고 사죄한다”고 말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origin_%25EC%25B5%259C%25EC%2588%2599%25ED%2598%2584%25EC%2584%25A0%25EC%2588%2598%25ED%2594%25BC%25ED%2595%25B4%25EC%25A6%259D%25EC%2596%25B8%25EC%259C%2584%25ED%2595%25B4%25EA%25B5%25AD%25ED%259A%258C%25EC%25B0%25BE%25EC%259D%2580%25EB%258F%2599%25EB%25A3%258C%25EB%2593%25A4.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origin_%25EA%25B8%25B0%25EC%259E%2590%25ED%259A%258C%25EA%25B2%25AC%25EB%25A7%2588%25EC%25B9%259C%25EC%25B5%259C%25EC%2588%2599%25ED%2598%2584%25EC%2584%25A0%25EC%2588%2598%25EB%258F%2599%25EB%25A3%258C%25EB%2593%25A4.jpg 입니다.
장 모 선수와 김 모 선수 / 뉴스1

이어 주장인 장 모 선수에 역시 “폭행·폭언을 한 적이 없다”며 이 의원이 “사과할 마음이 있느냐” 다그치자 “”(최 선수와) 같이 지내온 시간에 가슴이 아프지만 일단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라고만 답했다.

선배 선수였던 김 모 선수 또한 “사죄할 것도 그런 것도 없다”라며 “폭행한 사실이 없으니 미안한 건 없고 안타까운 마음만 있다”라고 답했다.

이 의원이 “후배가, 제자가 사망했는데 뭐가 그렇게 당당하냐”라고 목소리를 높이자 김규봉 감독은 “당당한 게 아니다”라며 “(최 선수 사망) 그 소식 제가 제일 먼저 듣고 너무 힘들어서 그날 제가 바로 달려갔다. 당당한 게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origin_%25EC%25B5%259C%25EC%2588%2599%25ED%2598%2584%25EC%2584%25A0%25EC%2588%2598%25EB%258F%2599%25EB%25A3%258C%25EC%2599%2580%25ED%2595%25A8%25EA%25BB%2598%25EA%25B8%25B0%25EC%259E%2590%25ED%259A%258C%25EA%25B2%25AC%25ED%2595%2598%25EB%258A%2594%25EC%259D%25B4%25EC%259A%25A9%25EC%259D%2598%25EC%259B%2590.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origin_%25EC%259D%25B4%25EC%259A%25A9%25EC%259D%2598%25EC%259B%2590%25EC%25A7%2581%25EA%25B1%25B8%25EA%25B3%25A0%25EC%25A7%2584%25EC%2583%2581%25EC%259D%2584%25EB%25B0%259D%25ED%259E%2588%25EA%25B2%25A0%25EB%258B%25A4.jpg 입니다.
목소리 높이는 이용 의원 / 뉴스1

이를 듣고 흥분한 이 의원은 “사죄할 마음이 전혀 없다는 감독과 선수들의 의사를 재확인하며 무슨 마음으로 이 자리에 왔느냐”고 질타했고, “이 사건에 대해 철저히 수사해 낱낱이 밝혀내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