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전 세계 198개국 중 출산율 꼴지 ‘198위’ 기록…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 clipartkorea

우리나라 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출생아 수가 전 세계 198개국 중 198위를 기록하며 세계 최하위인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달 30일 유엔인구기금(UNPFA)이 발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출생아 수를 뜻하는 ‘합계 출산율’이 1.1명으로 나타났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humb-20200701095133_f1e1bacca6565b8b3a83edbc11e6f0d0_oa3g_700x567.jpg 입니다.
인구통계학 지표 / 인구보건복지협회 홈페이지

이는 세계 평균 2.4명과 비교했을 때 절반에도 못 미치는 수준으로, 조사 대상국 198개국 중 가장 최저치를 나타냈다.

또 우리나라 전체 인구 중 0~14세가 차지하는 비율 역시 12.5%로 세계 평균인 25.4%의 절반 수준에 머물렀다.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우리나라보다 0~14세가 차지하는 비율이 낮은 국가는 일본, 싱가포르 단 2곳뿐이었다.

반면 65세 이상 인구가 차지하는 비율은 15.8%로 세계 평균인 9.3%를 훌쩍 넘겨 우리나라의 저출산과 고령화 문제의 심각성을 상기시켰다.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이번 보고서는 유엔 경제사회이사회와 세계 인구전망 등의 자료에 근거한 추정치로, 각 정부의 공식적인 통계와는 차이가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2006년부터 우리 정부는 저출산 대책을 위한 사업비로 185조 원이라는 천문학적인 돈을 쏟아부었지만 우리나라의 출생아 수는 날이 갈수록 줄어들고 있어 우려와 질타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