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격리 위반한 일본인, 이틀 동안 부산 활보하고 다녀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부산에서 격리 장소를 3차례나 무단으로 이탈한 일본인이 경찰에 고발됐다.

8일 부산시 보건당국은 자가격리를 통보받고 격리 장소를 이탈한 50대 일본인 A씨를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origin_EU%25E9%259F%2593%25EC%2597%25AC%25ED%2596%2589%25EA%25B0%259D%25EC%259E%2585%25EA%25B5%25AD%25ED%2597%2588%25EC%259A%25A9.jpg 입니다.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시에 따르면 A씨는 지난 3일 일본을 출발하여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무증상으로 인천공항 검역대를 통과한 뒤 해외 입국자 전용 KTX를 타고 부산역에 도착해 오후 부산역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지난 5일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origin_%25ED%2595%259C%25EA%25B5%25AD%25EC%25B2%25A0%25EB%258F%2584%25EA%25B3%25B5%25EC%2582%25AC%25ED%2599%25A9%25EA%25B8%2588%25EC%2597%25B0%25ED%259C%25B4%25EC%2595%259E%25EB%2591%2590%25EA%25B3%25A0%25EA%25B0%259D%25EC%25B0%25A8%25EC%25B6%2594%25EA%25B0%2580%25EC%2597%25B0%25EA%25B2%25B0.jpg 입니다.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그러나 A씨는 음성 판정을 받은 날 자가격리 장소를 이탈했고, 오후 3시쯤 현금을 인출하기 위해 부산 동래구 주거지를 벗어나 집 근처 현금지급기로 갔다.

다음 날인 6일에는 우편물 취급소화 대형 할인점에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origin_%25EB%25B6%2580%25EC%2582%25B0%25EC%259D%2598%25EB%25A3%258C%25EC%259B%2590%25EB%25B6%2580%25EB%25B6%2584%25EC%25BD%2594%25ED%2598%25B8%25ED%258A%25B8%25EA%25B2%25A9%25EB%25A6%25AC.jpg 입니다.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A씨 무단이탈 사실은 자가 격리자 전담 관리 직원의 불시 점검에서 적발됐다.

부산에서는 자가격리 장소를 무단으로 이탈했다가 단속된 사람은 모두 43명이다. 이 중 해외입국자는 31명, 확진자 접촉자는 12명이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