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기사 ‘또’ 과로로 사망… “하루 14간씩 300곳 배달, 아파서 쉴 시간도 없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여파로 전국에 택배물량이 늘어나면서 쿠팡기사에 이어 대한통운기사까지 과로로 사망하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

평소 과로로 가슴통증을 호소했던 CJ 대한통운 김해터미널 서형욱 택배노동자(47)는 지난 5일 급성 심근경색으로 사망했다.

CJ 대한통운

서씨는 CJ계열에서 7년간 택배기사로 일을 하다가 목숨을 잃었다. 그의 가족과 지인들은 서씨는 평소 지병 없이 건강했다고 전했다.

8일 오후 서울 중구 CJ대한통운본사 앞에서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택배연대노조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지난 5월에 이어 두번째로 택배노동자가 사망하는 일이 발생했다며 “코로나19 사태로 늘어난 배달물량에 따라 과로사했지만 CJ는 사과는 커녕 조문조차 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노조에 따르면 사망한 서씨는 코로나19 여파로 물량이 늘어나 하루 13~14시간 주 6일 일을 했으며 한달에 약 7천여개 정도의 택배를 배달했다고 말했다. 서씨는 특수고용직이기 때문에 택배일을 하더라도 주 52시간 적용을 받지 못할 분더러 아파서 나오지 못할 경우 사측이 1건당 받을 수 있는 몫인 800원의 2~4배가 되는 1500~3000원 사이의 대체운송비를 요구해 쉽사리 아파도 일을 쉬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코로나 사태로 새벽 택배 물량 급증… ‘쿠팡맨’ 새벽근무 중 사망

쿠팡 /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국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빠르게 확산되면서 집 밖으로 나오기를 꺼려하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이에 택배물량이 급증한 가운데 입사 4주차였던 온라인 쇼핑몰 ‘쿠팡’에서 근무하는 ‘쿠팡맨’이 근무 중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쿠팡 /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지난 15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공항항만운송본부에 따르면 입사 4주차였던 40대 비정규직 배송노동자 신입 쿠팡맨 김모(46)씨가 지난 12일 새벽 경기 안산의 한 빌라에서 숨친 채 발견된 것으로 확인됐다.

쿠팡

발견 당시 김모씨는 건물 4층과 5층 사이 심정지 상태로 쓰러져있었고 함게 일하는 동료 직원에게 발견됐다. 발견한 동료는 회사관리시스템에서 김씨가 장기간 배송 작업을 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나자 회사의 지시에 따라 그의 마지막 배송지인 해당 빌라를 찾아갔고 쓰러져있는 김모씨를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노조측은 김모씨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택배 물량이 급증하면서 야간에 일하면 쉬지도 못하고 더군다나 비정규직이었던 김씨는 눈치를 보고 휴게시간도 마음 편히 사용하지 못했을 것이라며 과로로 인한 사망을 원인으로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쿠팡 측은 “사망 원인은 아직 파악 중”이라며 “쿠팡은 입사 3개월까지는 트레이닝기간으로 원래 쿠팡맨 업무의 50%만 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사태로 물량이 늘어나기는 했지만 일반인 배송인 쿠팡 플랙스를 통해 3배 정도 인력을 충원해서 물량을 처리 중이었다”고 말했다.

또한 “불의의 일을 겪으신 유족을 위로하고 지원해드리려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쿠팡 /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