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굶어죽은 3살 딸… 20대 엄마는 남자친구와 8일간 여행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 clipartkorea

일본의 20대 여성이 세 살짜리 딸을 홀로 방치하고 여행을 떠나 아기가 굶어 죽은 사건이 발생했다.

8일 요미우리신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도쿄도 오타구에 거주하는 여성 가케하시 사키(24)를 ‘보호 책임자 유기 치사’ 혐의로 체포했다.

가케하시는 지난달 5일 딸 A양(3)을 도쿄 자택에 방치한 채 8일간 남자친구와 가고시마현으로 여행을 떠났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003015799_001_20200708150103090.jpg 입니다.
가케하시 / 요미우리신문 트위터

지난달 13일 여행에서 돌아온 가케하시는 “딸이 숨을 쉬지 않는다”며 119에 신고했고, 시신 부검 결과 A양은 오랜 기간 동안 먹지 못해 위장이 텅 비어있었으며 기아와 탈수 증상을 보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또 아기의 배설물 등으로 더러워진 기저귀를 8일 넘게 갈지 않아 하반신이 짓무른 상태였다. 다만 그 외에의 학대나 외상의 흔적은 없었다고 전했다.

가케하시는 경찰 진술에서 “며칠 전부터 아이가 기력을 잃고 거의 먹지 못했다. 기침을 심하게 하며 괴로워 했다”며 자신의 혐의를 감췄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003015799_002_20200708150103111.jpg 입니다.
가케하시 / 요미우리신문 트위터

하지만 아이의 실제 사망 추정 시간이 119 신고 시점보다 훨씬 이전이라는 부검 결과에 이를 수상히 여긴 경찰은 그녀를 추궁했고 결국 모든 혐의를 인정했다.

이어 “그간 딸을 혼자 두었던 적이 많아 괜찮다고 생각했다. 설마 죽을 줄은 몰랐다”며 진술했다.

한편 가케하시는 전 남편과의 이혼 후 2017년 7월부터 아이와 단둘이 살고 있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말 듣지 않는다며 초등학생 딸 학대한 계부 “프라이팬으로 손가락을 지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4.jpg 입니다.
채널A 뉴스 화면 캡처

천안 계모 사건이 연일 화제인 지금 창녕에서도 비슷한 사건이 발생했다.

8일 경남 창녕경찰서는 9살 초등학생 딸을 학대한 혐의로 계부인 A씨(35)와 친모인 B씨(27)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이들 부부의 학대 사실은 눈에 커다란 멍이 든 A 양을 한 시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하면서 알려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3.jpg 입니다.
채널A 뉴스 화면 캡처

지난달 29일 오후 6시 20분경 길거리에서 발견된 A 양은 급하게 도망쳐 나온 듯 성인용 슬리퍼를 신고 있었고, 온몸에는 멍이 들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손가락에도 화상을 입어 심하게 상처가 나 있는 상황이었다.

아이를 발견한 신고자에 따르면 “일반적인 아이의 모습이 아니었다. (온 몸이)흙투성이에다가 (아이가)많이 굶었다고 했다”며 증언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5.jpg 입니다.
채널A 뉴스 화면 캡처

경찰 조사 결과 계부 B 씨가 “A 양이 말을 듣지 않아서 그랬다”며 손가락을 뜨거운 프라이팬에 가져다 대는 등 상습적인 학대를 가한 것으로 파악했다.

경찰은 수사결과가 나오는대로 이들 부부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겠다는 입장이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