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 강성욱, 성폭행 혐의 유죄… 징역 2년 6개월 선고

채널A ‘하트시그널’ 캡처

채널A ‘하트시그널’에 출연해 얼굴을 알린 뮤지컬 배우 강성욱이(35) 성폭행 혐의로 징역 2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9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법원 1부(주심 권순일 대법관)는 지난달 25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강간 등 치상) 혐의로 기소된 강성욱과 공범 A씨의 상고심에서 각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3-12_16%253B46%253B58_.pn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43ef7815-c86b-4b09-abd5-e7e42cf46f2c.jpg 입니다.
채널A ‘하트시그널’ 캡처

지난 2017년 8월 강성욱과 A씨는 부산의 한 주점에서 함께 술을 마시던 여종업원(B씨)에게 ‘돈을 더 주겠다’며 A씨의 집에 데려가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됐다.

당시 B씨가 저항하고 뿌리치려 하자 강성욱과 A씨는 “너 같은 여자의 말을 누가 믿겠느냐”고 말했다. B씨에게 신고를 당한 강성욱은 피해자를 ‘꽃뱀’이라고 주장하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앞서 강성욱은 강간 등 치상 혐의로 1심에서 징역 5년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재판부는 “피해자의 진술이 일관되고 돈을 뜯어내려고 한 정황이 없다”고 선고 이유를 밝혔다.

재판부는 2심에서 상해 부분을 인정하지 않으면서도 “피고인들이 합동해 강제추행을 한 부분은 유죄로 인정한다”며 징역 2년 6개월로 감형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절친 변호사 ‘장천’ 도 손 놓은 하트시그널 ‘강성욱’

기사와 관련없는 이미지

장천 변호사가 성폭행 혐의로 조사받고 있는 하트시그널 출연자 겸 배우 ‘강성욱’의 변호를 맡았다가 오늘(1일) 사임했다.

둘은 2017년 방영된 연애 프로그램 ‘하트 시그널’에 함께 출연하며 우정을 쌓은 사이였다.

기사와 관련없는 이미지

강성욱은 장천을 ‘비밀도 없는 사이’라고 하며 절친임을 나타낸 적이 있었다.

하지만 장천 변호사는 강성욱의 변호를 맡은지 불과 6일만에 소송 대리인에서 사임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