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신현준, 매니저 갑질 논란, 월급은 60만원인데 “개XXX” 욕설에 가족 심부름까지…

뉴스1

배우 이순재 매니저의 갑질 폭로에 이어 신현준도 ‘갑질’으로 논란이 일고있다.

9일 스포츠투데이는 배우 신현준(52)와 13년이나 함께 했다는 매니저 김광석(52)대표와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김광섭 대표는 처음엔 신현준과 친구로 만났으나 신현준의 제안으로 매니저 일을 시작하게 되었다고 한다.

이때 김씨의 월급은 60만원에 불가했고, 신현준은 월급을 주지 않는 내신 작품이나 광고 등을 가져오면 9:1로 수익을 배분해 주겠다 약속했다.

뉴스1

하지만 이 약속은 지켜지지 않았고 김 대표가 2~3억원의 광고 계약을 성사시켜도 200만원밖에 받을 수 없었다고 한다.

심지어 신현준은 김 대표에게 “개X끼”, “개XXX”등 심한 욕설을 퍼부으며 불만을 표했고, 다른 매니저들도 신현준의 갑질을 견디지 못하고 관두기를 반복해 7~8년동안 20명의 매니저가 교체되기까지 했다.

신현준 뿐만이 아니라 신현준의 어머니도 김대표에게 “교회에 데려다줘라”, “세차해놓아라”, “사은품 받아와라” 등 주말과 평일 할 것 없이 잔심부름을 시켰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김 대표는 “신현준을 친구라고 생각하고 믿어왔기에 부당한 대우라도 받아들였었다 그렇게 해온 내가 원망스럽다”라며 안타까운 후회를 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