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월 만의 치팅데이에 폭식하다 ‘항문 파열’돼 병원 신세 졌다는 김지호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7.png 입니다.

개그맨 김지호가 피트니스 대회 출전 이후 병원 신세를 지게 된 짠한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5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피트니스 대회 후 뒤풀이를 즐기는 근조직과 마흔파이브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양치승 관장은 고생한 마흔파이브 멤버들을 데리고 고급 뷔페에 데려갔고, “처음에 우리가 먹을 때 제일 먹고 싶은 음식 한 가지만 가져오자. 양은 상관없다”고 말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01827339.1.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01827338.1.jpg 입니다.

그 중 김지호는 직원에게 커다란 접시를 요청했고 그동안 먹고 싶었던 메밀국수를 넘치도록 담아와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피트니스 대회를 위해 3개월 동안 36kg을 감량한 김지호는 그동안 참았던 식욕을 폭발시켰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01827337.1.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8.png 입니다.

영상을 지켜보던 양치승 관장은 “지호는 내가 알기로 뷔페 다녀와서 병원에 갔다. 갑자기 너무 많이 먹어서 항문이 파열됐다더라”라고 짠내나는 근황을 전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