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9일)은 코로나19 방역 최전선에서 싸우는 ‘정은경 본부장’의 생일입니다

뉴스1

오늘(9일)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방역 최전선에서 국민을 위해 온종일 하루를 보내는 사람, 바로 정은경 본부장의 56번째 생일이다.

피곤함에 못 이겨 머리가 희게 새고 일에 집중하기 위해 머리를 짧게 자른 정은경 질병관리 본부장은 생일인 오늘에도 자신이 아닌 국민들을 위해 막중한 책임감을 가지고 묵묵히 일에 열중하고 있다.

뉴스1

정은경 본부장은 1965년 광주광역시에서 태어났다. 현재 제7대 질병관리본부장 자리에 올라 방역의 최전선에서 국민의 생명을 책임지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누구보다 바쁜 하루를 보내고 있을 정 본부장에게 오늘 하루는 국민들의 마음이 오롯이 닿길 바란다.

뉴스1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