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여자 ‘화장실 몰카’… 범인은 현직 남교사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 clipartkorea

경남 김해와 창녕에서 현직 남교사들이 교내 여자 화장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9일 경남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경남 김해와 창녕에 위치한 두 학교에서 여자 화장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현직 남교사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A0%259C%25EB%25AA%25A9%2B%25EC%2597%2586%25EC%259D%258C-1.jpg 입니다.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우선 지난달 24일 오전 경남 김해에 위치한 학교 교직원은 1층 여자 화장실에서 몰래카메라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출동한 경찰은 폐쇄회로(CCTV)를 확인한 결과 범인이 40대 남성 A씨라는 것을 밝혀냈다.

경찰은 A씨로부터 압수한 휴대전화 등을 확인한 결과 다른 학교로 추정되는 화장실과 샤워실에서 찍은 것으로 보이는 동영상들이 무더기로 발견되었다고 말했다.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이어 A씨가 화장실에 설치한 카메라는 고화질의 방수 기능이 있는 액션캠 종류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 같은 달 26일 창녕의 한 중학교 여자 화장실에서 변기 안쪽에 설치된 몰래카메라를 발견한 교직원이 경찰에 신고했다. 출동한 경찰이 폐쇄회로(CCTV)를 확인하는 등 수사에 나서자 해당 학교 교사인 B씨가 자수했다.

30대 교사인 B씨는 “호기심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 clipartkorea

교육청은 “김해 모고교, 창녕 모중학교 현직 남자 교사 2명에 대해 직위를 해제했다”고 9일 밝혔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