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박원순 서울시장 종일 연락두절… ‘딸’이 경찰에 ‘실종신고’

뉴스1

박원순 서울시장이 9일 연락이 두절돼 딸이 경찰에 실종 신고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 성북구 인근에서 휴대전화 최종 기록이 남아있어 현재 경찰은 수색을 이어가고 있다.

뉴스1

서울시는 이와 관련해 “현재 확인 중”이라며 말을 아꼈다.

또한 서울시가 9일 오후 예정됐던 김사열 대통령 직속 국가 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 면담을 부득이한 사정으로 취소했다고 밝혀지면서 우려가 커지고 있다.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