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사상 처음으로 5일간 ‘서울특별시장(葬)’ 치른다… 서울시청 앞 시민분향소 설치

뉴스1

10일 사망한 박원순 서울시장의 발인은 오는 13일로 정해졌다. 한편 서울시는 처음으로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치러진다고 밝혔다.

김태균 서울시 행정국장은 10일 오전에 열린 긴급 브리핑에서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장례를 치룬다”고 밝혔다. 서울특별시장 재직 중 사망한 경우는 고(故) 박원순 시장이 처음이다.

뉴스1

박 시장의 시신은 서울대병원에 안치돼 있으며 장례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5일장으로 치러진다.

김국장은 “오늘(10일) 중 서울시청 앞에 분향소를 설치해 조문을 원하는 직원과 일반 시민들을 위해 분향소를 설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박 시장이 전직 비서가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것에 대해서는 “언론 보도를 통해 알았다”며 말을 아꼈다.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