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코로나 위험국가발 입국자, ‘음성 확인서’ 제출 의무화”

뉴스1

10일 정세균 국무총리는 “7월 13일부터 방역 강화 대상 국가에서 입국하는 모든 외국인들은 입국 시 출발일 기준 48시간 이내에 발급한 PCR(유전자증폭) 음성 확인서 제출 의무화 등 추가적인 방역 강화 조치를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 모두 발언에서 “6월 이후 해외유입 확진자가 눈에 띄게 늘고 있고, 최근 3주 연속 주간 확진자 수가 100명을 넘고 있어 국민적 불안이 크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origin_%25EC%259E%2590%25EC%259B%2590%25EB%25B4%2589%25EC%2582%25AC%25EC%25A7%2584%25ED%259D%25A5%25EC%259C%2584%25EC%259B%2590%25ED%259A%258C1%25EC%25B0%25A8%25ED%259A%258C%25EC%259D%2598%25EB%25AA%25A8%25EB%2591%2590%25EB%25B0%259C%25EC%2596%25B8%25ED%2595%2598%25EB%258A%2594%25EC%25A0%2595%25EC%2584%25B8%25EA%25B7%25A0%25EC%25B4%259D%25EB%25A6%25AC.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origin_%25EC%2597%25B4%25ED%2599%2594%25EC%2583%2581%25EC%25B9%25B4%25EB%25A9%2594%25EB%259D%25BC%25EB%25B3%25B4%25EB%258A%2594%25EA%25B0%2595%25EA%25B2%25BD%25ED%2599%2594%25EC%259E%25A5%25EA%25B4%2580.jpg 입니다.
뉴스1

또 정 총리는 “국내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한지 곧 6개월이 된다”며 “사회적 긴장이 몇 달째 이어지면서 많은 국민들께서 상당한 피로와 스트레스를 느끼고 계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를 막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생활 속 방역 실천이다.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반드시 준수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