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박원순 시장의 생전 마지막 모습 CCTV에 포착… 10일 유서 공개

박원순 유서

10일 박원순 서울시장의 생전 마지막 모습이 담긴 CCTV영상과 유서가 공개됐다.

박 시장은 9일 남색 모자를 푹 눌러쓰고 배낭을 메고 등산복을 입은채 오전 10시 44분께 서울 종로구 가회동 소재 공관에서 나왔다.

SBS 나이트라인

박 시장은 고개를 푹 숙인 채 바닥만 응시하며 걸었다.

이후 이날 오전 10시 53분께 서울 종로구 와룡공원 배드민턴장에서 다시 포착되었고 2분 뒤 오전 10시 55분계 등산로 입구를 지나 성곽길 쪽에서 마지막으로 포착됐다.

박 시장의 딸이 오후 5시 17분에 경찰에 실종신고를 했고 이후 경찰은 770여명의 인력을 투입해 대대적인 수색작업 끝에 10일 오전 01시 1분 성북구 삼청각 인근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또한 10일 공개된 유서 내용에 따르면 “모든 분께 죄송하다. 오직 고통밖에 주지 못한 가족에게 내내 미안하다”며 “모두 안녕”이라고 적혀있었다.

박원순 CCTV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