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개발한 ‘공기 청정’ 전자식 마스크, 코로나19로 고생하는 의료진에 2000개 기부

LG전자가 자사 공기청정기 기술을 적용한 ‘전자식 마스크’를 개발했다고 12일 밝혔다.

마스크 앞면에는 교체 가능한 헤파필터(H13등급)가 2개 있다. 사용자는 이 필터를 통과한 공기를 들이마시게 된다.

H13등급은 0.3㎛(마이크로미터) 크기의 초미세 먼지 입자를 99.95%까지 걸러주는 필터다. 1㎛는 100만분의 1m로, 대부분의 미세 먼지(10㎛ 이하)와 초미세 먼지(2.5㎛ 이하)를 걸러낼 수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origin_LG%25EC%25A0%2584%25EC%259E%2590%25EA%25B0%2580%25EA%25B8%25B0%25EB%25B6%2580%25ED%2595%259C%25EC%25A0%2584%25EC%259E%2590%25EC%258B%259D%25EB%25A7%2588%25EC%258A%25A4%25ED%2581%25AC.jpg 입니다.

마스크로 유입되는 공기의 양은 각각의 헤파필터 아래에 장착된 초소형 팬이 조절하게 된다.

마스크에는 호흡 시 발생하는 압력을 감지하는 센서와 호흡 인지 알고리즘을 적용해 사용자가 숨을 들이마실 때는 팬의 속도를 높여 마스크 안으로 들어오는 공기량을 늘리고 숨을 내쉴 때는 속도를 줄인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origin_%25EC%259D%2598%25EB%25A3%258C%25EC%25A7%2584%25EC%259C%2584%25ED%2595%25B4%25EA%25B8%25B0%25EB%25B6%2580%25ED%2595%259CLG%25EC%25A0%2584%25EC%259E%2590%25EB%25A7%2588%25EC%258A%25A4%25ED%2581%25AC.jpg 입니다.

이 전자식 마스크는 기존의 일회용 마스크와는 달리 충전하면 계속해서 사용 가능한 제품으로 2시간을 충전하면 최대 8시간 동안 사용할 수 있으며 필터는 하루 6시간 사용 기준 한 달에 한 번씩 교체하면 된다.

LG전자 관계자는 일반에 판매하는 시기와 방법, 가격 등에 대해서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연내에 일반에 판매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origin_LG%25EC%25A0%2584%25EC%259E%2590%25EC%2584%25B8%25EB%25B8%258C%25EB%259E%2580%25EC%258A%25A4%25EB%25B3%2591%25EC%259B%2590%25EC%2597%2590%25EC%25A0%2584%25EC%259E%2590%25EC%258B%259D%25EB%25A7%2588%25EC%258A%25A4%25ED%2581%25AC%25EA%25B8%25B0%25EB%25B6%2580.jpg 입니다.

한편 LG전자는 정식 출시에 앞서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헌신하고 있는 국내 의료진에 감사와 응원의 마음을 전하고자 전자식 마스크 2000개를 기부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