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 해수욕장에서 ‘마스크’ 착용 안하면 최대 ‘300만원’ 벌금 부과

뉴스1

전국 최대 피서지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서 이달 20일부터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을 경우 최대 300만원의 벌금을 부과하는 강력한 조치가 시행된다.

오는 20일부터 해운대구 해운대해수욕장 백사장과 도로에서 마스크를 미착용시 1차 경고 후 이행하지 않으면 벌금 부과 절차에 들어간다.

뉴스1

경찰과 구 직원이 합동으로 순찰하며 마스크 미착용자를 단속할 예정이다.

홍순헌 해운대구청장은 “코로나19 위기상황이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는 가운데 해수욕장에 많은 인파가 모여들면 대규모 감염 사례가 생길 수 있어 이를 차단하고자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