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식 버려놓고, 코로나19 ‘정부지원금’ 때문에 20년만에 연락한 친부모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서장훈과 이수근이 자식을 나몰라라 하다 정부 지원금 때문에 20년만에 연락한 부모 사연에 분노했다.

13일 방송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앞으로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 고민이라는 20살의 의뢰인이 출연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origin_%25EA%25B8%25B4%25EA%25B8%2589%25EC%259E%25AC%25EB%2582%259C%25EC%25A7%2580%25EC%259B%2590%25EA%25B8%2588%25EC%258B%25A0%25EC%25B2%25AD%25ED%2595%2598%25EB%258A%2594%25EC%258B%259C%25EB%25AF%25BC%25EB%2593%25A4.jpg 입니다.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이날 의뢰인은 자신이 어렸을 때 지금 살고 있는 집에 맡겨졌다고 가슴 아픈 이야기를 털어 놓았다.

이어 의뢰인이 성인이 되자 키워주신 분들이 집을 나가 달라고 요청했고, 여기에 의뢰인이 정부지원금을 받게 되자 친부모가 난생처음 연락을 해왔다고 말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004406107.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08011926.jpg 입니다.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 clipartkorea

이에 이수근은 “말 같지도 않은 소리”라며 분노했고, 서장훈 역시 “자식을 제대로 키울 자신이 없으면 제발 낳지 말아라”며 무책임한 부모에게 일침을 가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