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10주기’ 모자쓰고 출연한 라비 모자 ‘모자이크’ 처리한 ‘1박 2일’ 제작진 논란

KBS 2TV 예능 프로그램 ‘1박 2일’이 출연한 그룹 빅스 멤버 라비가 착용한 ‘천안함 10주기 추모 모자’를 모자이크 처리해 논란이다.

지난 12일 ‘1박 2일’은 울릉도 두 번째 특집 이야기가 방송됐다.

KBS 2TV ‘1박 2일’

방송에서 멤버들은 저녁식사 복불복 대결을 펼쳤다. 이 장면에서 라비가 착용한 모자가 모자이크 처리가 된 채 방송됐다.

모자이크 처리가 된 모자는 천안함 10주기 추모 모자로 천안함의 명칭인 ‘PCC-772’와 천안함의 모습이 새겨진 디자인이다.

KBS 2TV ‘1박 2일’

천안함 사건 실제 생존자 전준영씨가 사건 발생 10주기를 맞아 순국한 장병들의 넋을 가리고 유가족을 지원하기 위해 판매하고 있는 모자로 판매금의 일부는 천안함 안보견학과 군당국에 기부된다.

이에 프로그램 측은 13일 “특별히 브랜드 상표 노출을 조심하라는 내부 방침이 있어 일괄적으로 블러 작업을 의뢰했다”며 “최종 작업하는 과정에서 작업자가 브랜드 로고인 줄 알고 모자이크 처리를 했다”고 입장을 냈다.

KBS 2TV ‘1박 2일’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