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동료’ 토트넘 세르주 오리에, 괴한 총격으로 동생 잃었다…

세르주 오리에

손흥민의 토트넘 동료인 세르주 오리에가 괴한의 총격으로 동생을 잃었다.

영국 언론매체 ‘더 선’의 보도 따르면 13일 오리에의 남동생이 총격으로 사망했다고 알렸다.

세르주 오리에

오리에의 동생 크리스토퍼는 프랑스의 한 나이트클럽 밖에서 복부에 총을 맞았고,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되었지만 숨지고 말았다.

경찰은 범행현장으로 출동했지만 용의자는 범행 직후 도망쳐 아직 잡히지 않았고, 아직 용의자를 쫒는 중이라 전해졌다.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