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더러워’ 서울시청사 앞에 청테이프 이용해 박원순 비방 문구

서울시청사와 서울도서관 앞에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방하는 문구가 청테이프가 붙어 논란이 일었다.

14일 새벽 서울시청사 정문 앞에 설치된 안내 팻말 위에 박 시장을 비난하는 게시물이 붙어 있는 것을 청사 관리자가 발견하고 6시 20분경 제거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594672365.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B%258B%25A4%25EC%259A%25B4%25EB%25A1%259C%25EB%2593%259C.jpg 입니다.

인근에 있는 서울도서관 안내 팻말에도 유사한 게시물이 발견돼 제거됐다.

이 사건은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트’를 통해 알려지게 되었다.

‘박원순시葬반대’라는 닉네임을 한 누리꾼이 14일 새벽, ‘서울시청 정문 테러 당해’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이 게시물에는 청테이프 문구가 붙어 있는 동안 찍은 사진 여러 장이 게재되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594674471.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594675038.jpg 입니다.

이 누리꾼은 “아마 오늘 날이 완전히 밝기 전에, ‘그’ 님의 뜻을 따르는 추종자들이 제거 작업을 치겠고 내 노력은 어둠 속에 묻히겠지만, 짧은 시간이나마 이 ㅈ밥 같은 용기라도, 피해자 비서관님의 진실을 호소하는데 조금의 도움이라도 되길 바랍니다”라며 덧붙였다.

서울시 관계자는 “정확히 누가 언제 게시물을 붙였는지는 지금으로서는 파악되지 않았다”며 “고소고발 등 여부는 시 내부에서 논의를 해 보고 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