잿더미가 된 지구의 허파 ‘아마존 열대우림’ 환경 파괴 심각…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_108507821_mediaitem108507820.jpg 입니다.
유튜브 FRANCE 24 English

‘지구의 허파’로 불리는 아마존은 무단 산림벌채와 산불 등으로 인해 심한 몸살을 앓고 있다.

13일 브라질 국립 우주 연구협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아마존 열대우림 파괴 면적은 3천69㎢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5% 늘어났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4.jpg 입니다.
AFP

이는 서울 면적의 5배의 크기이며 위성 데이터를 수집해 온 2015년 이래로 가장 큰 면적이라 전했다.

더욱이 브라질의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환경보다는 개발 우선주의를 내세워 불법 벌목자와 불법 금광업자들에게 힘을 실어주고 있기 때문에 아마존 파괴가 더욱 심각해질 것이라는 예측이 나온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아마존 원주민들이 코로나19에 무방비로 노출되고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3.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5.jpg 입니다.
유튜브 FRANCE 24 English

현재까지 4백여 명이 넘는 원주민들이 코로나19로 숨졌고, 최소 1만 명 이상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불법 금광업자와 벌목업자들을 코로나19 감염원으로 지목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아마존의 파괴는 코로나19 확산뿐만 아니라 더 무서운 질병을 가져올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현재 아마존 열대우림은 죽은 나무들이 산소가 아닌 생전에 품었던 탄소를 내뿜고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_108516163_056072516-1.jpg 입니다.
AFP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