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때문에 비행편 끊기자 ’48일간 자전거 타고’ 집에 간 그리스 남성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98053648_176165873740807_6127386731982003268_n.jpg 입니다.
인스타그램 kleon.vs.lockdown

코로나19의 여파로 모든 항공편이 끊기자 스코틀랜드에서 그리스 아테네까지 48일간 자전거를 타고 가족들을 만나러 간 그리스의 한 남성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3일(현지시간) 미국 CNN 등에 따르면 그리스 출신 20살 클레온 파파디미트리(Cleon Papadimitriou)의 자전거 여행담을 소개했다.

그는 스코틀랜드 애버딘 대학교(University of Aberdeen)에 재학중인 학생으로 지난 3월 유럽 내 코로나19 확산이 심각해지자 그리스로 돌아가는 항공편을 예매했다. 하지만 모든 항공편이 취소 되면서 그는 스코틀랜드에 발이 묶이고 말았다.

꼼짝없이 격리 생활을 해야할 처지에 놓인 그는 집으로 돌아갈 방법을 구상했고 3,500km에 달하는 거리를 자전거를 타고 이동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그에 필요한 장비들도 하나 둘 씩 사 모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97563725_174288697253955_378453750945689047_n.jpg 입니다.
인스타그램 kleon.vs.lockdown

그의 가족들과 친구들은 이 무모한 도전에 실패할 것이라 생각했지만, 평소 자전거 대회에 나가고 몇 주간의 훈련을 받는 등 경험을 다져온 그는 게의치 않았다.

그렇게 지난 5월 10일 30kg의 배낭을 메고 긴 여정을 떠났다. 그 과정은 순탄치 않았다.

눈과 비, 우박이 내렸고 때론 강렬한 태양을 견뎌내야했다. 또 길이 고르지 않아 자전거의 타이어가 하루에 두세 번도 터지는 일도 있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01273483_686998758530528_8300851968201557684_n.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00806197_1041338136267755_3632653616373127210_n.jpg 입니다.
인스타그램 kleon.vs.lockdown

그는 빵, 땅콩 버터, 정어리 통조림 등을 먹으며 하루 35마일(56km)~75마일(120km)을 달렸다. 영국을 지나 네덜란드, 독일, 오스트리아를 거쳐 지난 6월 27일 그는 가족들이 기다리는 이탈리아에 도착할 수 있었다.

클레온은 도착하자마자 월계관과 커다란 현수막을 받으며 가족들로부터 큰 환영을 받았다.

그는 “엄청난 성취였다. 나 자신, 나의 한계, 강점과 약점에 대해 많은 것을 배웠다. 많은 사람이 여행을 통해 안전지대를 벗어나고 새롭고 큰 일을 할 수 있기 바란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03916875_695003664687819_1609744356611781188_n.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01104515_923266341451261_1581720308669485926_n.jpg 입니다.
인스타그램 kleon.vs.lockdown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