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윤준병 의원, “박 시장은 ‘성추행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막기 위해 죽은 것”

뉴스1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박원순 서울시장의 극단적 선택에 대해 ‘피해자의 2차가해를 막기 위한 선택’이라 해석했다.

윤 의원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박 시장의 죽음에 대한 글을 게시하며 “죽음의 숨은 유지는 ‘더 이상 고소 내용의 진위 공방을 통해 피해자에게 2차 가해를 가하지 마라’가 아닐까 한다”라는 의견을 내비췄다.

뉴스1

또한 “박 시장은 고소 내용의 진위 여부와 관계없이 고소를 당했다는 사실 자체만으로도 주변에 미안함을 느꼈을 것 같다”라 주장했다.

윤 의원은 이어 “가짜뉴스 등으로 박 시장의 명예를 훼손하려는 시도가 있을수도 있다”라며 이런 행위에 대해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