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베트남 노동자 400여명 대거 입국한다…”고추재배 일손돕기”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오는 7월 27일 베트남 국적의 노동자 380여명이 농촌 일손을 돕기 위해 국내로 입국한다.

경상북도는 경북 영양군의 고추 농사 일손을 돕기 위해 베트남 근로자를 데려온다 밝혔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노동자들은 공항에서 검역 과정을 거친 뒤 전용 버스를 타고 1인 1실 격리시설로 이동해 2주간의 격리 후 이상이 없을 경우 농촌 일손 돕기에 투입된다.

원래 국가 시설 등의 격리시설은 외국인 계절 근로자의 자가격리를 허용하지 않지만 이들의 격리에 드는 비용을 영양군과 농가가 부담하여 해결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또한 베트남은 지난 4월 16일 이후 지역 사회 감염자가 없다는 점이 이들의 입국 성사에 도움이 되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