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을 지켜야 했다…” 한밤 중 부엌에 들어온 곰과 싸워 물리친 50대 남성

obc 뉴스

미국에서 먹을 것을 찾아 집 안으로 침입한 거대한 곰과 싸워 물리친 50대 남성의 사연이 알려지면서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3일(현지시간) ABC방송 ‘굿모닝아메리카’에서 잠자고 있는 딸을 지키기 위해 곰과 싸워 물리친 남성의 일화를 소개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png 입니다.
obc 뉴스

콜로라도주 애스펀의 친구 집에 하룻밤을 머무르던 데이브 체르노스키(54)는 지난 10일 오전 1시 30분쯤 부엌에서 인기척 소리에 잠에서 깨어났다.

소리를 따라 향한 부엌에서는 냉장고와 천장을 뒤지며 먹을 것을 찾고 있는 흑곰 한 마리와 마주쳤다. 무게가 200kg은 되어 보이는 짙은 갈색의 곰이었다.

체르노스키는 지하에서 자고 있던 딸을 보호하기 위해 큰 소리를 내 차고 쪽으로 유인했다. 곰은 차고 문 앞까지 잘 따라왔지만, 차고의 문을 여는 소리에 자극받은 곰은 앞발로 그의 얼굴을 후려쳤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3.png 입니다.
GMA 뉴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4.png 입니다.
obc 뉴스

체르노스키는 “벽돌에 머리를 세게 부딪히는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왼쪽 관자놀이와 귀, 턱, 목뿐만 아니라 오른쪽 어깨와 등에 깊은 상처를 입었지만 물러서지 않았다.

곰은 다행히 더 이상 공격하지 않고 달아나 버렸으며, 그는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은 후 회복 중이라고 말했다.

소식을 듣고 출동한 콜로라도 공원야생관리국은 성명을 통해 문제의 곰을 찾아 안락사 시켰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png 입니다.
GMA 뉴스

공원야생관리국은 인터뷰에서 “곰이 먹이를 구하기 위해 종종 마을로 내려와 집과 차량을 뒤진다”며 “이런 사고가 발생하면 곰들은 안락사시킬 수밖에 없지만, 그때마다 자연의 일부를 잃게 된다”고 덧붙였다.

체르노스키는 “곰이 나를 공격하려 했던 것은 아니였다. 야생 속에서는 항상 주의를 기울이고 조심해야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